이글루스 | 로그인  


지금은 자기의 근본, 뿌리를 찾아야 하는 때

지금은 제 뿌리를 찾아야
거듭 말하거니와 지금은 원시로 반본하는 때다. 그래서 이번에는 사람도 제 근본, 제 뿌리, 제 조상을 찾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가 없다. 고사(枯死)해 버린다. 제 뿌리가 끊어지는데 무슨 재주로 사는 수가 있나?
 
만유의 생명이라는 것은 제 뿌리가 있음으로써 자신도 있는 것이다.
 
내가 신입신도들 교육을 할 때 이런 말을 가끔 하는데, 이 대우주 천체권 내에 가장 소중한 것이 뭐냐 하면 자기 자신이다. 여기 앉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자기 몸이란 말이다. 무엇보다도 자기 자신이 소중하다. 왜 그러냐면 자기 자신이 있음으로써 하늘도 있고 땅도 있고 국가도 있고 민족도 있고 사회도 있고 모든 것이 다 있기 때문이다. 자기 자신이 없을 것 같으면 아무것도 없잖은가.
 
그러면 지구상에서 가장 소중한 자기 몸을 내준 사람이 누구인가? 바로 자기 조상이다. 자기 조상이 없으면 자기가 어디서 생겨났나? 천 년 전, 2천 년 전, 3천 년 전, 5천 년 전, 만 년 전 조상 할아버지가 있어서, 유전인자를 계계승승 자기 몸에까지 전해줘서 자기 자신이 생겨났다. 자기가 하늘에서 떨어진 것도 아니고, 땅에서 솟은 것도 아니고, 뿌리 없이, 씨종자 없이 어디서 생겨났는가?
 
그래서 상제님이 “나를 만나기 이전에, 나를 찾기 이전에 각자의 자기 조상부터 찾아라.” 하신 것이다. 또 역사적으로도 “효(孝)는 백행지본(百行之本)이라”. 효도라 하는 것은 일백 행실의 근본이다. 바탕이 된다 하는 말도 있다. 부모에게 효도를 하지 못하는 사람은 국가에 충성을 하는 법이 없다. 제 어미 애비에게도 불효하는 사람이 국가를 알 수가 있나?
 
 
조상을 배반하는 사람은
여기 있는 모든 사람들이 100대 조 할아버지건, 200대 조 할아버지건 처음 할아버지의 유전인자를 갖고 있다. 백대 조 할아버지의 유전인자가 99대 조 할아버지에게 전해졌고 그렇게 98대조, 97대조, 96대조, 95대조로 전지자손(傳之子孫)해서 유전인자가 지금의 나에게까지 전해져 온 것이다. 그 유전인자는 절대로 바꿀 수가 없다. 자기 자신은 바로 자기의 처음 할아버지의 유전인자를 받아서 태어났다, 이렇게 알면 아주 더도 덜도 없다.
 
알기 쉬웁게, 밥 할 때 맛있으라고 넣는 밤콩이라는 것이 있다. 검정밤콩이 있고 대추밤콩이 있는데 물에다 불려서 꺼풀을 벗겨보면 밀용지처럼 아주 얇다랗다. 헌데 그것은 절대로 바꿔지지를 않는다. 검정밤콩이 대추밤콩으로 되어지지 않고, 대추밤콩이 검정밤콩으로 되어지지도 않는다. 유전인자라는 것이 그런 것이다. 씨가 어떻게 바꾸어지나.
 
봄철에 콩 하나를 심어놓으면 여름철 내내 커서, 가을철에 가서는 뿌리의 진액, 마디의 진액, 이파리의 진액, 줄거리의 진액을 전부 다 뽑아 모아서 다시 자기와 똑같은 콩 알캥이를 맺어놓는다. 만유의 생명체가 가을이 되면 다 그렇게 제 모습을 찾는다.
 
‘낙엽(落葉)이 귀근(歸根)이라’, 모든 초목이 가을철이 되면 열매만 남고, 이파리는 다 떨어지고 그 이파리에 공급되던 진액은 전부 뿌리로 되돌아간다. 아주 조그만 잔디서부터 몇 십 길 되는 커다란 나무까지도 다 똑같다.
 
그러니 이번에는 사람도 제 조상을 배반하고 제 조상을 바꾸는 사람, 환부역조(換父易祖)하고 환골(換骨)하는 사람은 살아남을 수가 없다.
 
 
지금은 대자연섭리의 틀이 바꿔지는 때
하추교역기는 천지 대자연 섭리의 틀이 바꿔지는 때이므로 이 길을 찾지 못하면 죽는 수밖에 없다.
 
내가 앞에서도 말을 했듯이 천지의 이법은 춘생추살이다. 우주년도 그렇고, 지구년도 그렇고 봄철에는 내는 주장만 하고 가을철에는 죽이는 정사만 한다. 봄철에는 내고, 가을철에는 죽이고, 그것밖에 없다. 그걸 누가 어떻게 막을 수 있겠는가.
 
과학문명이 아무리 발전한다 하더라도 대자연섭리라 하는 것은 사람의 능력으로써는 절대 거역할 수가 없다. 만유의 생명체는 다만 대자연섭리에 의해서 생멸을 할 뿐이다! 생겨나고 소멸 당하고. 그러니 차한(此限)에 부재(不在)라, 이 길을 찾지 못하면 누구도 살아남을 수가 없다.
 
그래서 석가모니가 미륵이 오신다, 예수가 아버지 하나님이 오신다, 유가 도가에서 옥황상제님이 오신다고 얘기를 한 것이다. 이번에는 여기를 찾지 못하면 그것으로 끝장이다. 세상만사라 하는 것은 다 생연후사(生然後事), 살고 난 다음 얘기 아닌가. 아니 죽어서 몸뚱이가 없는데 천하가 다 내 것이면 무슨 소용이 있는가.
 
하늘땅이 생긴 이후로 사람 뚜겁을 쓰고 온 사람 쳐놓고서 부귀영화를 탐내지 않은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자기 나름대로 다 부귀영화를 탐내다가 갔다. 만유의 생명체가 다 똑같다.
 
이번에는 내 삶과 더불어 오만 년 부귀영화가 바로 미륵님, 아버지 하나님, 옥황상제님에게 있다. 그 속에 다 들어있다. 그러니 미륵님을 좇아야 되고, 아버지 하나님을 찾아야 되고, 옥황상제님을 찾아야 한다.
 
기존 문화권 성자들이 말한, 이 지구상에 오신 그 분이 누구냐? 그분은 두말 할 것도 없이 이 자리에 앉은 우리 신도들이 신앙하는 바로 그 증산 상제님이시다. 상제님이 미륵님이요 아버지 하나님이요 옥황상제님이시다.

-종도사님 도훈 중 (도기138.4.13) -

출처-http://www.jsd.or.kr

무료로 소책자를 보내드립니다~*

클릭하세요~!!!

글 내용에 관심있는분,  궁금하신 분들은 소책자를 신청하세요

 

무료 소책자 신청하기--> 클릭 

by 열매 | 2009/05/06 09:14 | ☆춘생추살☆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dbffujyj.egloos.com/tb/43419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